기다리다


어쩌다 그댈
사랑하게 된거죠
어떻게 이렇게
아플수 있죠
한번 누구도 이처럼
원한 적 없죠
그립다고 천번쯤
말해보면 닿을까요
울어보고 떼쓰면
그댄 내 맘 알까요
그 이름 만번쯤
미워해 볼까요
서운한 일들만
손꼽을까요
이미 사랑은 너무
커져 있는데
그댄 내가 아니니
내 맘 같을수 없겠죠
그래요 내가
더 많이 좋아한거죠
아홉번 내 마음 다쳐도
한번 웃는게 좋아
그대 곁이면
행복한 나라서
싫은 표정 한번 조차도
편히 지은 적 없죠
그대 말이면 뭐든
다 할 듯 했었죠
천년 같은 긴 기다림도
그댈 보는게 좋아
하루 한달을
그렇게 일년을
오지 않을 그댈 알면서
또 하염없이 뒤척이며
기다리다 기다리다
잠들죠
나 언제쯤 그댈
편하게 볼까요
언제쯤 이 욕심
다 버릴까요
그대 모든게
알고 싶은 나인데
언제부터 내 안에
숨은 듯이 살았나요
꺼낼수 조차 없는
깊은 가시가 되어
아홉번 내 마음 다쳐도
한번 웃는게 좋아
그대 곁이면
행복한 나라서
싫은 표정 한번 조차도
편히 지은 적 없죠
그대 말이면
뭐든 다할 듯 했었죠
천년 같은 긴 기다림도
그댈 보는게 좋아
하루 한달을
그렇게 일년을
오지 않을 그댈 알면서
또 하염없이 뒤척이며
기다리다 기다리다
잠들죠@

그댈 위해 아끼고 싶어
누구도 줄수 없죠
나는 그대만
그대가 아니면
혼자인게 더 편한 나라
또 어제처럼 이 곳에서
기다리고 기다리는
나예요

Hiç yorum yok: